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  모든 일은 마음이 근본이다.   마음에서 나와 마음으로 이루어진다.    나쁜 마음을 가지고 말하거나 행동하면  괴로움이 그를 따른다,  수레바퀴가 소의 발자국을 따르듯이   모든 일은 마음이 근본이다.   마음에서 나와…

    monkds 3월 4, 2018
  •   “그 때 세존께서 이 사자좌에 앉아 온갖 법에서 가장 바른 깨달음을 이루시니, 지혜는 과거 현재 미래에 모두 평등하여지고, 법신의 몸은 모든 세간에 가득하고, 음성은 시방세계의 말을 따르시니, 마치 허공이…

    monkds 7월 15, 2018
  •  오랑이는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 합니다. 법이 영원하고 깨달음이 아무리 위대해도 부처 또한 사람인지라 죽어 이름을 남겼습니다. 오늘 이자리 부처님의 탄생과 함께 그의 이름을 지혜와 자비 속에서…

    monkds 5월 20, 2018
  • 인연이라는 말과 함께 업이라는 말은 굳이 불자가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쓰는 말이지요. 사람들은 보통 업이라는 말로 자신의 능력 바깥의 어찌할 수 없는 거대한 외부적 힘 또는 운명을 표현합니다. 야심…

    monkds 3월 29, 2018
1/ 5

뉴욕 정명사

2018년 부처님 오신날 인사말

 오랑이는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 합니다. 법이 영원하고 깨달음이 아무리 위대해도 부처 또한 사람인지라 죽어 이름을 남겼습니다. 오늘 이자리 부처님의 탄생과 함께 그의 이름을 지혜와 자비 속에서…

“과민반응”

고약한 성질머리를 고쳐야 한다는 주위 사람들의 조언이 요사이 있었던 까닭에,  먼지 쌓인 재고 같은 웃음을 팔며 나는 입꼬리 크게 늘려 “반갑습니다, 수고 하셨네요, 다음에 또 봬요”라며 찾아오신 손님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팔상도를 통해 배우는 부처님의 삶 1.- 들어가는 말

장엄, 수행, 교육의 목적을 가지고 그려진 팔상도는 부처님의 삶의 “결정적인 순간”들을 그 안에 담아 아름다운 그림으로 보여 주지요. 여러 말보다 하나의 이미지가 때로 더 많은 인상을 남기고 의미를 주듯,  비록 그것이 간추린 요약이지만 한 장 한 장의 그림 안에 그려진 부처님의 삶과 다양한 불교의 교리, 가르침이 함께 녹아 있는 팔상도는 어떤 책보다 더 큰 울림을 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자비를 파는 가게

중국집 주인 아들은 짜장면에 시큰둥하고, 치킨집의 아이는 바삭한 치킨에 관심을 별로 두지 않는다. 그와 비슷하게 절에서 제법 오래 산 나는 자비가 물린 모양이다. 뭐든 상품으로 만들어져 팔고 사는 지금의 세상에,…

Bitnami